헬게이트

당신의 정보력+1, 통찰력+1, 명성+1, 악명+1을 시켜줄 주제제한 없는 랭킹월드 입니다.

제목조지 플로이드 사건2020-06-01 17:45:59
작성자 Level 2

2020년 5월 25일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비무장 상태의 흑인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사망한 사건을 말한다. 당시 경찰의 무릎 밑에 깔린 플로이드는 숨을 쉴 수 없다며 고통을 호소했으나, 경찰의 진압은 8∼9분여간 지속됐다. 결국 플로이드는 현장에서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사건 당일 밤 사망했으며, 이에 사건이 일어난 미니애폴리스는 물론 미국 전역에서 이에 항의하는 시위가 확산되고 있다.

%EC%88%A8_%EC%89%B4_%EC%88%98_%EC%97%86%EB%8B%A4.jpg?type=w1200

2020년 5월 25일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비무장 상태의 아프리카계 미국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당시 46세)가 사망한 사건을 말한다당시 플로이드는 경찰의 무릎 밑에 깔린 채 숨을 쉴 수 없다(I can’t breathe)”고 말했으나해당 경찰관은 이를 무시한 채 8분간이나 목을 짓눌렀다. 결국 사건 현장에서 들것에 실려나간 플로이드는 결국 5월 25일 밤 사망했다.

사건 발생과 파문 확산

플로이드 사건은 2020년 5월 25일 편의점에서 위조된 20달러 지폐가 사용됐다는 신고에서 시작됐다이후 해당 신고를 받고 출동한 미니애폴리스 경찰은 현장 인근에서 술에 취해 자신의 차에 앉아 있던 플로이드를 체포했다그러나 체포 과정에서 경찰이 과잉진압을 행하면서 플로이드는 병원으로 옮겨졌고결국 이날 밤 사망했다그러다 다음 날인 5월 26일, 한 행인에 의해 촬영된 플로이드의 체포 당시 영상이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확산되면서 파문이 시작됐다.
 
이 영상에 따르면 경찰은 왼쪽 무릎으로 플로이드의 목을 짓누르고 있고플로이드는 밑에 깔려 "숨을 쉴 수 없어요날 죽이지 마세요."라고 호소하고 있다행인들은 경찰을 향해 목을 누르지 말라고 외쳤지만경찰은 아랑곳하지 않았고 옆의 다른 경찰은 행인의 접근을 막기까지 했다그리고 고통을 호소하던 플로이드는 이내 코피를 흘리며 미동도 하지 않았고, 이에 사건 현장에서 들것에 실려 구급차로 옮겨졌다여기에 5월 27일에는 플로이드가 체포 당시 경찰에 크게 저항하지 않았음을 보여주는 동영상이 추가로 공개돼 또다시 시민들의 분노를 높였다.

항의 시위, 미국 전역으로 확산

이와 같은 영상이 공개됐음에도 경찰은 플로이드의 사망이 의료사고였다고 발표해 사태의 심각성을 더욱 키웠으며, 경찰 당국은 시민들의 거센 항의가 계속되고 나서야 체포 현장의 경찰관 4명을 해고하는 조치를 내렸다그러나 5월 2627일 사건이 일어난 미니애폴리스 곳곳에는 흑인 생명도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 ‘조지 플로이드에게 정의를(Justice for George Floyd)’ 등이 적힌 팻말을 든 수천 명의 시민들이 거리에 나와 숨을 쉴 수 없다고 외치며 시위를 벌였다여기에 미국 프로농구(NBA) 선수인 르브론 제임스래퍼 스눕독 등이 이번 사건이 인종차별적이라며 비판에 동참하고 있어 향후 사태의 추이가 주목되고 있다이러한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5월 27일 트위터를 통해 미 연방수사국(FBI)과 법무부가 미네소타에서 조지 플로이드의 슬프고 비극적 죽음에 대한 조사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경찰의 폭력을 규탄하는 시위는 미국 전역으로 확산됐으며시위는 점차 약탈과 방화를 동반한 폭동과 총격 사건으로까지 이어지며 사망자까지 발생하는 심각한 상황으로 이어지고 있다이에 미국 일부 도시에서는 야간 통행금지령을 발동했고수도 워싱턴D.C.와 캘리포니아주 등 12개 주()는 방위군을 소집하기도 했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